Skip to content

방문자 수

방문자수

전체 : 3,961,746
오늘 : 87
어제 : 1,113

페이지뷰

전체 : 77,632,653
오늘 : 215
어제 : 6,548
2010.08.06 18:39

죽음을 떠올리니

조회 수 20509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사진10~2.JPG  

 집행유예 / 김현수


1박2일 이라는 프로에서 '물고기'의 반대말을 물으니

'불고기'라고  답을 하더군요.

'삶'의 반대말은 '죽음'이라고 우리는 배웠습니다.

'물고기'의 반대말 '불고기'가 억지이듯 삶의 반대말은

죽음이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삶과 죽음은 어쩌면 동의어 입니다.

삶과 죽음은 늘 함께 동행하고 그 시작도 같습니다.

태어나자마자 죽음을 향한 초시계도 작동을 시작합니다.

 

둘의 또 다른 공통점은 잊고 산다는 것입니다.

마치 가출한 지 오래된 강아지 잊고 살듯 삶과 죽음도 우리는

까마득히 잊고 삽니다.ㅠㅠ

 

어쩌면 영화의 '흉찍한 장면에 눈 가리듯' '죽음'이라는 단어

자체를 일부러 떠올리지 않으려 애쓰는지도 모릅니다.

 

죽음은 누구도 예외일 수 없고 피할 수도 없으며 한 번 나면

죽는 것은 정해진 이치입니다.

또한 죽음의 그날을 알 수 없을 뿐 마치 형 집행이 유예된

자들과 똑 같은 신분입니다.

언젠가 목사님의 설교도 생각이 납니다.

 

세월이 흘러가면 잊을 수 있는 것도 잊지만 아직 세월이 오지

않았다고 잊고 사는 것이 죽음입니다.

죽음을 떠올리니 이 시간이 감사할 뿐입니다.

더운날  건강하게 잘 지내시기를 안부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 10월 31일 주일1부 특송 28 관리자 2010.11.01 18633
17 처음처럼 뜨겁게 2 김현수 2010.10.24 1644
16 10월24일 워십경연대회 7 관리자 2010.10.24 1836
15 2010년10월3일주일1부 열린중창단 "축북 받은 나라여" 12 관리자 2010.10.03 1578
14 고향 4 김현수 2010.09.23 11777
13 상처 그리고 통증 2 김현수 2010.09.20 1954
12 9월12일 주일 1부 열린찬양단 : "오 아름다운 주님의 사랑"</ 373 관리자 2010.09.12 15546
11 8월22일 주일1부 중고등부 찬양예배 2 관리자 2010.08.23 12297
10 바다가 내어준 선물/ 여수 기행 4 김현수 2010.08.11 1987
» 죽음을 떠올리니 10022 file 김현수 2010.08.06 2050925
8 그리움이 깃든 풍경 /문경 1 김현수 2010.08.02 23818
7 6월13일 제1회 찬양경연대회 1 관리자 2010.06.13 1752
6 '나는 진짜인가 가짜인가' 중에서 발췌 1 7 스프링 2010.05.11 20589
5 참된 영성의 척도-나는 진짜인가 가짜인가에서 32 스프링 2010.05.11 2505
4 빌레몬서를 읽어 보셨나요? 1 강미정 2010.05.04 1710
3 베드로전서를 읽고 2 9550 강미정 2010.05.04 1364046
2 디도데전서를 읽고 2 342 강미정 2010.04.20 8180
1 라합과 기브온의 신앙 12 기쁨만땅mijeong 2010.02.03 3106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20

총괄 관리자 : 예원교회 방송실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